TREND 매거진
귀금속보석총람
천연보석 세팅
디렉토리 검색
2022년 10월 04일 화요일
뉴스 인덱스 젬키 젬키주얼리 북스토어 이벤트상품 와이드컬러 구인 구직 벼룩시장 토론방 급매상품

스크랩 : 0    추천 : 19   


910캐럿 다이아몬드 원석 반클리프 컬렉션으로 탄생하다


등록일 :

legend of lesotho

반클리프 레소토-1


몇 년 전부터 바젤쇼는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 하지만 위기를 맞기 전에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 성사의 장 역할을 하기도 했다.

 

 

앤트워프의 연마업체 타셰와 사미르 젬스는 2018 3월 바젤쇼 쇼장에서놀라운 910캐럿, 타입 IIa의 레소토 레전드 다이아몬드를 전시했다. 다이아몬드는 쇼가 열리기 직전인 3월 초에 젬 다이아몬즈로부터 4000만 달러에 공동 구매한 것이었다.

 

 

당시는 그라프, 해리 윈스턴 등이 빅 스톤 시장을 점령하고 있을 때였다. 타셰와 사미르는 이처럼 거대한 원석이 바젤쇼에 전시된다는 사실이 전해지면 엄청난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텔아비브에서 근무 중인 타셰의 세일즈 부문장 장 자크 타셰는우리는 한두 업체가 시장을 점령하고 있다고 느꼈다. 그래서 이 다이아몬드를 바젤에 가져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원석을 보여주고 반응을 보자는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 유명한 레소토 렛셍 광산에서 발견된 이 스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어했다. 어떤 사람들은 스톤 연마시 나오는 부수적인 조각(5~20캐럿)을 사고 싶다고 말했다.

 

 

타셰는하지만 진짜 모험에 뛰어들려는 사람은 없었다.”라고 회상했다. 이 때 나타난 것이 리치몬드 그룹의 명품 주얼리 브랜드 반 클리프 앤 아펠이었다. 당시는 반 클리프가 빅 스톤 구매를 중단한지 몇 년 되던 때였다. “그들은 스톤을 보자마자 아이디어를 펼쳤다. 타이밍이 완벽했다. 반 클리프는 막 루비 컬렉션 제작을 마친 상황이어서 몇 년 동안 주력할 새로운 프로젝트를 찾고 있었다. 때로 일이 성사되려면 운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반 클리프에서 구매를 담당 중이던 이 임원은 반 클리프의 CEO인 니콜라스 보스와 리치몬드 팀에게 승인을 요청했다.

 

 

바젤쇼가 끝나고 얼마되지 않아 타셰, 사미르와 반 클리프는 스톤의 연마 후 나석에 대한 매매 계약을 맺었다. 계약 조건은 연마 결과물이 반 클리프의 높은 품질 조건에 부합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오랜 기다림 
반 클리프가 주얼리 완성품들을 공개한 것은 그로부터 4년이 넘게 흐른 이달 초이다. 결과물은 67개의 D컬러 플로리스 다이아몬드가 세팅된미스터리 셋주얼리 컬렉션 25점이다. 이 중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79.35캐럿으로, ‘아투르 미스터리외(불어로 신비한 장신구라는 뜻이다.)’로 명명된 목걸이에 세팅됐다. 가장 작은 스톤은 0.29캐럿이다. 나석의 매매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타셰와 사미르 양사 모두 2018년에 이 원석을 사들이면서 큰 리스크를 떠안아야 했다. 젬 다이아몬즈는 사미르를 바이어로 발표했다. 보통 광산회사는 한 업체에만 영수증을 발행한다. 하지만 구매는 50 50으로 이루어졌다. 양사는 오래 전부터 협력 관계를 맺어 왔다. 이보다 몇 년 전 루카라 다이아몬드로부터 341.9캐럿의 퀸 오브 칼라하리 다이아몬드를 공동 구매한 적이 있다. 이 원석의 나석 결과물은 쇼파드가 구매했다.

 

 

사미르는 빅 사이즈 원석 구매 전문 업체이며, 타셰는 탑 주얼리 브랜드와의 협력에 능하다. 양사는 원석을 앤트워프의 연마업체 다이암캐드(Diamcad)에 맡겼다. 다이암캐드는 그라프의레세디 라 로나연마를 담당했던 업체다. 나석은 뉴욕의 GIA로 보내 감정 후 모든 스톤이레소토 레전드에서 연마됐다는다이아몬드 오리진 리포트를 발급받았다.

 

 

2019 1~2020 3월에 모든 스톤이 준비를 마쳤고, 반 클리프가 이를 배송 받았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컬렉션 런칭이 지연됐다. 반 클리프가 로드쇼 개최를 원했기 때문이다.

 

 

사이즈보다 퀄리티 
연마 책임자들은 반 클리프가 계획과 디자인을 포함한 모든 연마 과정에 참여하는 데 동의했다. 2019년에는 타셰와 사미르의 팀이 반 클리프의 CEO 보스와 함께 레소토로 날아가 렛셍 광산을 둘러보고 지역 사회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반 클리프는 플로리스 스톤만을 원했다. 때문에 사이즈보다는 퀄리티가 우선시됐다. 연마 계획에만 2018년의 7개월이 소요됐다. 연마 팀은 나석 결과물의 180개 조합을 검토했다. 이 중 못난 스톤이 포함된 조합은 하나도 없었다.

 

 

타셰는결과물이 67개가 아니라 12개가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됐다면 연마 과정이 흥미롭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른 방해물도 있었다.

 

반 클리프는 라운드와 하트 셰입 다이아몬드를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 또한 매칭되는 한 쌍을 원하기도 했다.

 

 

타셰는컬렉션 중 10~30캐럿의 스톤 거의 전부가 매칭되는 한 쌍이다.”라고 말했다. 앤트워프에 본사를 둔 사미르의 임원 안잘 반살리는 “100캐럿이 넘는 스톤으로 연마했다면 VS 등급으로 떨어졌을 것이다. 연마팀이 75캐럿에 달하는 스톤을 반으로 쪼개 매칭되는 두 개의 30캐럿 스톤으로 연마한 케이스도 있다.”라고 말했다.

 

 

빅 스톤의 인기 
연마팀은 이 컬렉션이 빅 사이즈 다이아몬드 부문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타셰는우리의 목표는 시장에서 빅 스톤의 인지도를 높여 더 많은 업체들이 이 부문에 참여하게 만드는 것이다. 우리의 사업은 쇼파드로 시작해서 반 클리프로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바젤쇼가 다시 돌아오게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적어도 레소토 레전드 프로젝트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은 2018년의 바젤쇼가 가치 있었다는 점에 동의할 것이다.

 

 

/ 라파포트 뉴스

  

 

* 기사를 퍼가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귀금속경제신문(www.diamonds.co.kr)

 

 

 

기사분류 : 해외뉴스, 보석감정, 유색진주, 디자인
댓글 0 | 엮인글 0

다이아몬드에 이어 사파이어도 공급 위기?
다음글이 없습니다.

전체보기  
쇼핑 61
24K 쇼핑 19호
전체보기  
10배율 다이아몬드용 고급
신형 레이저 인스크립션 루페
전체보기  


주간 검색어 현재 검색어

전체보기 

팬시 옐로우 그린 4부0리 SI1
쿠션 팬시 그리니쉬 브라운 6부5


전체보기 

7.03캐럿 천연 지르콘
1.48캐럿 천연 아콰마린


14K 천연보석 목걸이,
주얼리 소매상 와이드컬러
디스플레이용 1kg 모형
각종 천연보석, 희귀보석
1캐럿 합성 다이아몬드 반
꼬냑 다이아몬드, 팬시컬러
다이아몬드, 유색보석 급매
캐드, 원본 제작, 천연보
휴대용 다이아몬드 캐럿 저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반지
휴대용 디지털 금저울
레이저 인스크립션 루페


광고제휴

Copyright(©) 2022 by 귀금속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3Ca+href%3D%22..%2Fhome%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newsBoard.php%3Fmid%3D96%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B%A0%EB%AC%B8%EA%B8%B0%EC%82%AC%3C%2Fspan%3E%3C%2Fa%3E